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EB하나은행, 보건복지부와 저소득층 자산형성 돕는다

공유
0


KEB하나은행, 보건복지부와 저소득층 자산형성 돕는다

center
사진=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이 보건복지부와 힘을 합쳐 저소득층 자산형성을 지원한다.

하나은행은 19일 서울시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보건복지부와 저소득층의 자산형성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18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하나은행은 일하는 생계·의료수급 가구를 위한 희망키움통장 I, 일하는 주거·교육수급 가구 및 차상위층을 위한 희망키움통장 II, 자활근로사업참여자를 위한 내일키움통장, 일하는 생계수급 청년을 위한 청년희망키움통장 등 저소득층 수급자 대상의 금융계좌 개설 및 자산 형성을 지원한다.

또한 하나은행은 은행 방문이 어렵거나 인터넷, 스마트폰 등 디지털 사용이 취약한 손님을 위해 직원이 직접 방문, 가입을 지원하는 등 수급자의 편리성을 도모하고 금리 우대 및 수수료 면제 혜택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KEB하나은행은 2010년 시작된 1기 사업부터 이번 4기 사업까지 저소득층의 자립 및 자활 지원에 지속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하나금융그룹의 비전인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누는 금융’을 실천하기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의 자산형성지원 사업은 저소득자의 근로의욕 고취 및 자립기반 지원을 위해 수급대상자에게 본인이 납입한 적립금에 더해서 정부지원금을 매칭해 지급하는 사업이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