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 IoT 활용한 '홀몸어르신 스마트돌봄' 5천명으로 확대

공유
0


서울시, IoT 활용한 '홀몸어르신 스마트돌봄' 5천명으로 확대

생활관리사가 앱으로 움직임 온도 등 실시간 확인… 이상징후 발견되면 즉각 조치

center
서울시가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독거노인을 실시간으로 보살피는 스마트 돌봄 서비스 대상을 올해 5000명으로 확대한다.

11일 시에 따르면 독거어르신 안전·건강관리 솔루션으로 이름 붙여진 이 서비스는 독거노인 가정에 움직임·온도·습도·조도 등을 감지하는 센서 기기를 설치해 센서가 수집한 정보를 돌봄 서비스에 활용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센서가 수집한 정보는 담당 기관 상황판과 생활관리사의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으로 실시간 전송된다.

일정 시간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거나 온도·습도·조도 등에 이상 징후가 발견될 경우 담당 관리사가 해당 가정에 연락하거나 119에 신고해 긴급조치를 한다.

시는 지난해까지 온도와 습지 등 감지 센서기기 총 2800대를 홀몸어르신 댁에 지원해 쓰러진 독거노인을 조기에 발견하는 등 성과를 올렸다. 시는 2022년까지 1만2500대를 설치·지원할 예정이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1인 가구가 급격히 증가하는 현실에서 혼자 사는 어르신들도 많아진 만큼 돌봄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졌다”며 “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홀몸어르신 돌봄으로 고독사 예방은 물론 더 나은 환경에서 일상을 누리실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