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새만금, 국가에너지산업 융복합 중심지 도약

공유
0


새만금, 국가에너지산업 융복합 중심지 도약

center
전라북도 새만금에 국가에너지산업의 융복합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는 확실한 발판이 마련됐다.

전북도는 산업부의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공모사업에 재생에너지 융합산업 글로벌 중심지로 조성하기 위한 ‘새만금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가 최종 선정되었다고 8일 밝혔다.

도는 지난해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비전 선포 후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제도적 지원기반이 없어 산학연의 집적화가 더디게 진행되었으나 이번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으로 에너지 관련 산업을 집적화하고 R&D-실증-사업화에 필요한 획기적인 지원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며 크게 반겼다.

특히, 도는 이번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을 통해 새만금에 에너지발전사업만 진행되어 기업 또는 전문기관의 집적화와 일자리 확충에 대한 파급효과가 미비할 것이라는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에 공모한 산업부의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사업은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17.12.12)에 근거해 서면과 발표심사*를 통해 전북과 광주․전남이 최종 확정되었다.

새만금 지역은 대규모 재생에너지 발전 단지(태양광 3GW, 풍력 1GW) 및 실증 가능한 부지를 보유하고 있고, 재생에너지 클러스터와 관련된 연구기관을 포함한 혁신기관, 기업이 집적할 수 있어 8개 평가지표 모두 우수등급을 획득해 단지 조성에 최적지로 평가됐다.

새만금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는 새만금 권역을 중심으로 1단계 수상태양광, 해상풍력, 2단계 그린수소를 중점산업으로 선정하고‘재생에너지 융합산업 글로벌 중심지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전북도는 새만금의 대규모 재생에너지 발전단지와 이번 단지 지정으로 지원되는 혜택을 활용해 에너지특화기업 100개를 중점 육성할 계획이다.

도는 100개의 기업이 입주해 가동할 경우 연간 1조 3,886억원의 생산, 3,557억원의 부가가치가 창출되고 3,791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북이 이번 단지 지정을 통해 받을 수 있는 주요 혜택은 ① 에너지중점산업 지원 ② 에너지 특화기업 지원 ③ 전문연구기관 지원 ④ 전문인력양성 지원과 이외에 종합지원센터 구축 등이다.

에너지중점산업은 수상태양광, 해상풍력, 그린수소의 에너지중점산업 대한 연구개발 활성화, 에너지중점산업 간 교류 및 사업화 촉진 등에 필요한 경비를 지원받을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내 기술개발-실증-사업화가 이루어져 에너지중점산업의 활성화가 기대된다.

에너지특화기업은 에너지 및 신재생에너지를 생산, 공급, 이용하는 기업으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이 정하여 고시하는 요건을 충족하는 기업이다.

지원내용은 에너지 특화기업에 대한 지방세 감면(법 제15조) 및 지역 투자·고용 보조금 등 세제지원과 에너지 특화기업 생산제품을 국가·지자체·공공기관에서 우선 구매지원, 규제샌드박스(실증특례, 임시허가), 규제자유특구 등을 활용하여 융복합단지에서 신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환경 지원, 해외 우수기관과 기술교류 및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국제표준 개발 주도하는 국제공동연구를 지원받는다.

이런 혜택으로 향후 전국 및 도내 에너지 관련 연관기업과 글로벌 선도기업 등을 유치할 수 있고 앵커기업을 활용한 연관 중소기업 동반 유치가 가능해져 새만금에 에너지기업의 집적화가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연구기관은 에너지산업 등과 관련된 연구인력·시설 및 장비 등의 연구기반을 확보하고 산업계·학계·연구기관 등과 협조체계를 갖춘 연구기관이다.

여기에는 에너지산업 등에 대한 연구개발 사업 및 실증사업에 소요되는 비용, 연구개발에 종사하는 전문인력의 유지 및 교육·훈련 비용, 기업의 에너지산업 등을 통한 경쟁력 강화 및 신산업 발굴의 지원에 관한 비용 등 전문연구기관에 필요한 경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에너지 중점산업 분야 정부출연연·공기업연구소의 분원, 국가 대형연구시설 등 유치로 연구기관 집적화를 기대할 수 있다.

전문인력양성 지원은 에너지산업 등과 관련한 대학·연구소·기관 또는 단체 중 교육시설 및 전문교수요원 확보, 교육과정운영 경비 조달계획이 타당한 기관에 대해서 강의료와 수당, 교육교재비와 실습기자재비, 현장실습에 필요한 경비 및 전문인력 양성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를 통해 향후 대학 및 대학원 등에서 산업체 수요맞춤형 인력양성과 재직자 역량 강화 등 교육과정으로 우수 연구인력 배출 및 취업 활성화가 예상된다.

전북도는 이번 단지 지정을 통해 세계 최고의 재생에너지 글로벌 클러스터 조성사업에 대한 당위성을 확보한 만큼 내년부터 국가종합실증연구단지 조성, 해상풍력산업지원센터 구축, 12㎿이상 해상풍력 핵심부품 성능지원 인프라 구축 등을 구체화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이번에 지정된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를 활용하여 새만금에 에너지기업, 에너지전문기관, 인력양성센터를 확충하고, 수소, 전기자동차 등 에너지 기술·산업의 융복합을 추진하여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