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3분기 통합재정수지 적자 사상 최대

공유
0


1∼3분기 통합재정수지 적자 사상 최대

center
기획재정부는 8일 올해 1∼9월 통합재정수지가 26조5000억 원 적자를 기록, 사상 최대 수준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제외한 관리재정수지도 57조 원 적자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정부는 이 같은 재정 적자가 근로장려금(EITC)과 자녀장려금(CTC)을 확대 지급하고 재정 집행을 강화한 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올해 470만 가구에 5조 원 규모의 EITC와 CTC를 지급, 지난해 1조8000억 원보다 대폭 늘렸다.
1∼9월 국세 수입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5조6000억 원 줄어든 228조1000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3년 2.9% 줄어든 이후 처음이다.

세외수입과 기금수입까지 포함한 총수입은 3000억 원 증가한 359조5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총지출은 386조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40조9000억 원 늘었다.

9월말 현재 재정집행 실적은 246조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4조 원 초과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