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월초 전면 개각설'…차기 총리는 누구?

공유
0


'1월초 전면 개각설'…차기 총리는 누구?

center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서 내년 1월초 전면 개각설이 제기됐다.

설훈 최고위원은 12일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 "1월 초순쯤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물론 법무부 장관은 (공석인지) 오래됐기 때문에 보완할 것이라 생각하지만 전면 개각은 내년에 가서 하는 게 맞을 것"이라고 밝혔다.

설 최고위원은 "선거에 출마할 의원들은 사퇴해야 하는 상황이 되기 때문에 아마 그쯤에서 (전면 개각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야당 쪽에도 좋은 분이 계시면 같이하자고 제안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또 다른 의원도 "당내에서 이낙연 총리가 정기국회를 마무리하면 결국 당으로 돌아와야 한다는 요구가 잇달았고, 청와대 기류 역시 이를 어느 정도 수용하는 쪽으로 바뀐 만큼 결국 대통령의 결단만 남은 것 아니겠느냐"고 분석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10일 춘추관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총선과 관련, 당에서 요구하고 본인이 동의하신 분에 대해서는 저희가 놓아드려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당내에선 이 총리의 후임으로 복수의 정치인의 이름이 이미 거론되고 있다.

총선 불출마가 점쳐지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의 차기 총리설이 불거졌고 정세균 전 국회의장, 김진표 의원, 불출마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진 원혜영 의원 등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로는 과거 노무현 정부 민정수석 출신의 전해철 의원의 입각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는 가운데 판사 출신 추미애 의원과 역시 판사 출신인 박범계 의원도 나오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