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한항공, 3Q 영업이익 1179억 원... 전년比 70% 급락

공유
0


대한항공, 3Q 영업이익 1179억 원... 전년比 70% 급락

center
14일 대한항공이 2019년 3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대한항공 보잉기가 이륙중이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올해 3분기에 영업이익이 크게 떨어지는 '어닝 쇼크(실적충격)'를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3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은 미·중 무역분쟁, 글로벌 경기 둔화 등으로 전년 동기대비 3.7% 감소해 3조2830억 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70% 감소한 1179억 원을 기록했다.

3분기 여객 부문은 한·일 갈등, 홍콩 정세 불안 등이 있었지만 동남아시아 등 대체 시장 개발,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협력 등으로 전년 동기대비 여객 수송실적(RPK)이 3.2%증가했고 탑승률이 1.3% 증가했다.
다만 화물 부문은 글로벌 경기 부진으로 물동량이 감소해 전년 동기대비 수송실적(FTK)이 11.2% 감소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영업환경이 어렵지만 4분기에는 델타항공과의 협력과 신규 시장 개발 등을 통한 네트워크 강화로 여객 부문 수익성을 높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화물 수송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 의약품, 생동물 등 고단가 화물 수요 유치, 동남아와 남미 등 성장 시장 개척, 탄력적 공급 등을 통해 화물 부문 이익을 높일 계획이다.

center
14일 대한항공이 2019년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별도기준 3분기 경영실적 표. 사진=대한항공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