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마사회, 'PART I' 국가 칠레에 경주실황 수출...남미 첫 진출 쾌거

공유
0


한국마사회, 'PART I' 국가 칠레에 경주실황 수출...남미 첫 진출 쾌거

미국, 호주, 영국 등 경마선진국 11개국에 경주실황 수출...아프리카 제외한 세계 6개 대륙 진출 달성

center
한국마사회가 칠레에 경주실황을 수출하며 아시아, 유럽, 북미, 오세아니아 대륙에 이어 남미에까지 경주실황을 수출하는 쾌거를 올렸다. 사진=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가 아시아, 유럽, 북미, 오세아니아 대륙에 이어 남미에까지 경주실황을 수출하는 쾌거를 올렸다.

마사회는 8일 시행한 서울 전체경주를 칠레에 송출하기로 칠레와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주실황 수출입사업은 국가 간 경주를 실시간 중계하고 이에 따른 매출액의 일정비를 수수료로 취득하는 사업이다.

마사회는 지난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한국 경마 실황 수출 사업을 개시해 올해 미국, 호주, 영국, 홍콩, 싱가포르 등 경마선진국 11개국에 수출과 현지 발매를 완료했다.
이번 칠레 송출은 지난 2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월드컵에서 한국마 '돌콩'이 결승전에 진출하고 지난달 미국 브리더스컵에서 한국마 '블루치퍼'가 3위에 오르는 등 전세계 유력 대상경주에서 성과를 거두고 있는 한국경마에 대한 남미시장의 관심을 반영한 것이다.

또 경주실황 수출사업 개시 6년만에 아프리카를 제외한 세계 6개 대륙에 한국 경마 실황을 송출하는 의미도 있다.

칠레는 전세계 경마시행국 중 경마·말산업이 최고 수준을 나타내는 '파트 원(PARTⅠ)' 등급에 해당하는 나라로 한해 말 생산두수 세계 13위, 경주시행수 세계 7위에 해당하는 국가이다.

마사회는 UAE, 사우디아라비아 등 내년 초 개최 예정인 해외 유력 대상경주에서 한국마의 출전 성과에 따라 마사회의 경마 국제화 사업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마사회는 경마실황 수출사업, 한국마의 해외유수경주 출전을 통한 능력검증 등 한국경마의 국제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향후 국산마 수출, 한국의 경마인프라·시스템 수출과 같은 경제적 결실을 경주마 농가 등 1~4차 경마산업 종사자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말산업의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