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국, 5G 통신망 구축에 화웨이 장비 제한적 허용

공유
0


영국, 5G 통신망 구축에 화웨이 장비 제한적 허용

민감 부분엔 금지하고 비핵심 영역서 35%까지만 사용키로
미국 “실망했다”… 양국 동맹관계 수십년 만에 가장 큰 균열

center
영국 정부가 5세대(5G) 이동통신망 구축사업에 중국 화웨이 장비를 제한적으로 허용하기로하면서 그동안 미국은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말라고 경고해왔다. 사진=뉴시스
영국 정부가 5세대(5G) 이동통신망 구축사업에 중국 화웨이 장비를 제한적으로 허용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다만 네트워크의 핵심인 '민감한 부분'에는 화웨이 장비를 금지하고, 비핵심 영역에서는 35%까지만 사용을 허용한다. 군사 기지나 핵 시설과 가까운 지역에서도 화웨이 제품 사용을 배제하기로 했다.

미국은 영국의 이 같은 결정에 “실망했다”는 반응을 내놔 '특별한 동맹'인 양국의 관계가 수십 년 만에 가장 큰 균열을 보이게 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28일(현지시간) BBC 방송,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국가안보회의(NSC)를 개최해 5G 통신 네트워크 공급망에 관한 검토 결과를 확정했다.
화웨이 영국의 빅터 장 최고경영자는 "화웨이는 5G 구축과 관련해 고객과 계속 일할 수 있다는 영국 정부의 확인에 매우 안심했다"면서 "이는 영국이 세계 최고의 기술에 접근하도록 하면서 경쟁적인 시장을 보장해 준다"고 환영했다.

그러나 미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논평을 통해 "미국은 영국의 결정에 실망했다"면서 "신뢰할 수 없는 업체들이 5G 네트워크의 어떤 부분을 통제하는 데 있어 안전한 선택지는 없다"고 비판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공화당의 톰 코튼 상원의원은 "런던(영국)이 브뤼셀(EU)로부터는 벗어났지만 자주권을 베이징(중국)에 넘겨준 것이 아닌가 두렵다"면서 미국이 영국과의 정보공유 중단을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국과 영국은 영어권 5개국 기밀정보 동맹체인 '파이브 아이즈'(Five Eyes)의 일원으로 민감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미국은 그동안 5G 네트워크와 관련해 핵심과 주변부를 명백히 구분하는 것은 어려우며, 각종 정보가 네트워크 전체를 통해 처리되기 때문에 화웨이를 일부라도 허용하면 안보 위험이 제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