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임종순 성남시정연구원장 "4차산업혁명 시대 선도하는 강소 씽크탱크 조직 될것"

공유
0

임종순 성남시정연구원장 "4차산업혁명 시대 선도하는 강소 씽크탱크 조직 될것"

2024 출자·출연 기관 시정연구원 언론브리핑 개최

임종순 성남시정연구원장, 시정연구원 2024년 중점 사업 추진 상황 및 향후 계획 발표. 사진=이지은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임종순 성남시정연구원장, 시정연구원 2024년 중점 사업 추진 상황 및 향후 계획 발표. 사진=이지은 기자
임종순 성남시정연구원장은 7일 오전 11시 시청 3층 온누리실에서 '성남시정연구원 언론브리핑'을 통해 2024년 중점 사업 추진 상황 및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출범한 지 7개월 된 성남시정연구원은 50만 이상 대도시 중 전국 최초로 개원하면서 시민들에게 연구원 구성 배경 및 역할에 대해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이에 시는 향후 전략과 목표에 대해 홍보하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임종순 원장은 "최근 지방자치 및 국가 균형 발전 기조로 지방행정의 정책 수립 능력이 중요해졌다"며 "전문성을 갖춘 지역 연구원이 시 주요 정책의 기획 및 평가 기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관련법이 개정되어 시는 빠르게 움직여 전국 최초로 개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청, 시의회, 유관기관과 연구 수요 조사를 진행하여 긴밀한 업무협의를 통해 실용적 연구 사업을 수행하겠다"며 "특히 기초자치단체 출연 연구기관의 인력과 규모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SNRI 정책협력 플랫폼'을 구축해 연구 역량의 외연을 확대하고 관내 기업 기관들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4차산업혁명시대에 부응하는 질적 발전 모델을 지향하겠다"고 강조했다.

현재 시정연구원은 총 47억 원 예산으로 행정교육, 4차산업, 문화복지, 도시환경 4개 연구 분야로 나뉘어 10명의 연구직을 임용해 운영해오고 있다.

이와 관련 연구인력 부족 및 정책 수요 대응 어려움과 관련한 질의응답에서 임 원장은 "성남과 행정수요가 비슷한 수원시정연구원은 27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성남시는 행정, 도시계획, 교통, 환경 등 주요 분야별 박사급 연구위원 충원이 필요해 2025년 하반기까지 연구직 정원 25명으로 단계별 증원 협의할 예정이다"고 답했다.

또한 시정연구원 이전과 관련해서는 "행안부 설립 허가 당시 최소의 정원으로 조직을 구성했으나 시의 방대한 분야별 정책수요에 대응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어 자치단체 실정에 맞게 개선하고자 가용 공간을 물색했다"며 "중장기적으로 더 큰 효율성을 위해 신속히 이전할 필요성을 느껴 올 6월 정자동 킨스타워로 이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아직 4차산업 특별도시 성남이라는 개념이 부족하다. 사람 중심의 4차 산업특별시 개념으로 기업과 우수인재가 선순환하는 도시경제를 추구하는 것이 성남시가 가야 할 방향이다"며 "첨단기술 자체 목적을 위해서가 아니라 인간을 위한 방향을 기준 삼아 정책을 잡아갈 예정이다"고 역설했다.

이외에도 "4차산업 특화연구는 성남시 미래 먹거리를 위한 준비이며, 현재 주민 삶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치는 지역 불균형, 노후지역 재개발, 복지사각지대 해소 등 다양한 현안이 존재한다"며 "수시 연구를 통해 해당 문제들에 대한 기초조사 및 진단을 실시했고 올해에도 단계적으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며 데이터를 기반한 실용적인 연구로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심혈을 기울일 것을 다짐했다.

끝으로 "시민 대상 연구성과 확산을 위해 2023년 하반기 4차 산업 관련 세미나를 개최했으며 지난 6일 연구성과보고회를 개최하여 많은 시민들이 연구 결과를 볼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게재했다"며 "향후 인포그래픽을 활용하여 연구 결과를 가독성 있게 제공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지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lwldms79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