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만1000명 전사하고도…깊어가는 우크라이나의 시름

공유
0

3만1000명 전사하고도…깊어가는 우크라이나의 시름



러시와와의 전쟁 2년 동안 우크라이나 군인 3만1000명이 전사했다. 사진=본사 자료
러시와와의 전쟁 2년 동안 우크라이나 군인 3만1000명이 전사했다. 사진=본사 자료

전쟁 발발 2년 만에 3만1000명의 우크라이나 군인이 전사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5일(이하 현지 시간) 이 같은 사실을 밝히며 “미국 의회에서 예산 지원을 하지 않으면 버티기 곤란하다”고 호소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이 러시아와의 전쟁 이후 군인 사망자 수를 밝힌 것은 처음이다. 하지만 러시아가 교전 중인 군인의 수를 파악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이유로 부상자 수는 얘기하지 않았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가 점령한 지역에서 수만 명의 우크라이나 시민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들 사망자 중 몇 명이 살해되거나 고문당하거나 추방당했는지 알 수 없다. 러시아와의 전쟁이 끝나면 드러날 것이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미 의회에 신뢰를 가지고 있으며, 우리는 긍정적인 소식을 얻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지원안의 통과를 호소했다.

그는 "만약 지원이 제 때 이루어지지 않으면 우리는 분명 다른 세계에 살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현재 전선에서 러시아 군은 우크라이나의 7배나 되는 포탄을 발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미국 의회 의원들과 이 문제에 대해 대화를 나누었고 무기와 탄약에 긴급 지원에 대한 필요성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동부의 아우디이우카를 점령한 이후, 러시아는 전선의 여러 지점에서 강력한 압박을 가하고 있다.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여전히 우크라이나를 자신의 통제 아래로 가져오길 원한다고 밝혔으며 전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런 가운데 우크라이나의 루스템 우메로프 국방장관은 서방의 지원 약속 중 절반만이 약속된 시간 내에 전달되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통제하는 영토 깊숙한 목표를 타격할 수 있는 장거리 미사일의 제공을 요구하고 있다. 제이크 설리번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은 25일 NBC TV의 시사 프로에 나가 우크라이나 지원에 대한 의회 통과를 호소했다.

성일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exan5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