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인도법인 IPO 주관사로 코탁·모건스탠리 추가 선정…대규모 자금 조달 기대

공유
3

현대차, 인도법인 IPO 주관사로 코탁·모건스탠리 추가 선정…대규모 자금 조달 기대

현대차 로고.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 로고.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인도법인의 기업공개(IPO) 주관사로 대형 금융기관이 선정돼 대규모 자금 조달이 기대되고 있다.

27일(현지시각) 블룸버그는 현대자동차 인도법인이 IPO를 위해 코탁 마힌드라 은행과 모건 스탠리를 추가 주관사로 선정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IPO는 인도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상장이 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이미 이번 IPO 주관사에는 씨티그룹과 HSBC, JP모건이 이름을 올리고 있는 상태다.

인터내셔널 파이낸싱 리뷰(IFR) 등 외신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인도법인은 오는 6월 IPO를 신청할 계획이다.

해당 보고서에서는 이번 IPO를 통해 최대 30억 달러까지 자금 조달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약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약 25억 달러를 조달하며 인도 기업공개 중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인도 생명보험공사의 2022년 IPO와 비슷한 규모가 된다.

블룸버그도 현대차 인도법인이 이번 공모를 통해 약 25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다.
한편, 인도에서 두 번째로 큰 자동차 회사인 현대차 인도법인은 인도 주식 시장의 지속적인 상승으로 이번 IPO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