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故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 차남 조현문 "유언장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 있어"

공유
0

故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 차남 조현문 "유언장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 있어"

조 명예회장 유언장서 형제간 우애 강조



조현문 효성 전 부사장(앞줄 첫번째)이 3월 30일 오후 고(故) 조석래 명예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을 찾았다. 사진=김정희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조현문 효성 전 부사장(앞줄 첫번째)이 3월 30일 오후 고(故) 조석래 명예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을 찾았다. 사진=김정희 기자

지난 3월 별세한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이 세 아들에게 남긴 유언장에서 '형제간 우애'를 강조한 가운데 차남 조현문 효성 전 부사장이 16일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조 전 부사장은 이날 법률 대리인의 명의 입장문에서 "유언장의 입수, 형식, 내용 등 여러 측면에서 불분명하다"며 "현재로서는 어떠한 입장도 밝히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친께서 형제간 우애를 강조했음에도 아직까지 고발을 취하하지 않은 채 형사재판에서 부당한 주장을 하고 있다"며 "또 지난 장례에서 상주로 아버님을 보내드리지 못하게 내쫓은 형제들의 행위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앞뒤가 맞지 않는 처사로 생각된다"고 했다.

조 전 부사장은 지난 2014년 7월 장남인 조현준 회장과 주요 임원진의 횡령 의혹을 제기하며 조 회장은 물론 조 명예회장과 갈등을 빚었다. 이에 따라 조 전 부사장은 조 명예회장의 빈소 유족 명단에도 오르지 못했다. 빈소를 찾기는 했지만, 머문 시간도 5분에 불과했다. 아버지의 임종 역시 지키지 못했다.

앞서 조 명예회장은 세 아들에게 유언장을 남겼다. 조 명예회장은 유언장에서 "부모 형제의 인연은 천륜(天倫)"이라며 "형은 형이고 동생은 동생이다. 어떤 일이 있더라도 형제간 우애를 지켜달라"고 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