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시아나항공, 지난해 영업손실 3683억 원…적자폭 확대

공유
0


아시아나항공, 지난해 영업손실 3683억 원…적자폭 확대

center
A350[사진=아시아나항공]

매각 절차가 진행 중인 아시아나항공이 지난해 글로벌 경기 둔화와 ‘보이콧 재팬’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의 적자 폭이 크게 확대 됐다.

아시아나항공은 12일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지난해 매출액 5조 9538억 원, 영업손실 3683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6조2012억 원)에 비해 4% 줄어든 반면 영업손실은 3332억 원 늘었다. 당기순손실도 963억 원에서 6727억 원으로 확대 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한일 갈등과 저비용항공사(LCC)공급 확대로 여객 수익성이 낮아졌고 미중 무역분쟁으로 글로벌 경기둔화와 물동량 감소로 화물 매출도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또 환율상승으로 인한 외화비용 증가, 정시성 향상과 안전운항을 위한 투자 확대 등도 원인으로 꼽았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일본 노선 수요 회복이 더딘 상황에서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로 인해 여객수요 전반이 위축돼 국내 항공업계가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며 “다만, 대외적 어려움 속에서도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인수합병(M&A) 완료시 대규모 신규 자금 유입과 원가구조를 개선해 재무안정성 및 수익성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020년 경영방침을 '새로운 시작(Rebuilding) 2020'으로 정하고, 체질 개선 및 수익성 제고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노후기를 순차적으로 처분 및 반납하고 A350 3대와 A321NEO 4대 등 신기재 도입을 통해 유류비 절감과 기재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노선별 투입기종 최적화를 통해 기재 운영효율을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여객부문에서 ‘우한 폐렴’ 확산에 따라 순차적인 비운항과 감편을 시행하고 대체노선·환승수요를 적극 유치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비수익 노선에 대한 모니터링은 강화하고 수익성 있는 부정기 노선은 적극적으로 개발해 시장 수요에 대응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또한 프리미엄 전담 판매조직 신설과 전용 채널을 이용하여 프리미엄 수요 유치를 통한 수익성 개선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화물부문은 5세데 이동통신(5G), 인공지능(AI), 폴더블 디스플레이 부품 등 신성장 수출 품목에 대한 안정적 수요 확보, 글로벌 업체와의 협업 지속, 시장상황에 따른 탄력적 노선 운용, 미취항 구간 대상 인터라인(Interline) 을 통한 네트워크 확장 등을 통해 수익 기반을 보다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매각 완료시 신규 자금 유입에 따른 기대감도 내비쳤다. 아시아나항공은 2조2000억 원 수준의 자본이 유입돼 부채비율이 업계 최고수준으로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고, 이를 바탕으로 신용등급 상향 및 손익개선을 위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HDC그룹의 화물 수요 유치와 더불어 범(汎)현대가와 신규 사업 시너지를 통한 실적개선도 기대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M&A를 통해 예상되는 계열사간 다양한 사업시너지에 대해 검토 중” 이라며 “당사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도움이 되는 경쟁력 있는 상품을 개발하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밝혔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