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시사의 창] 4·3 보궐선거는 이해찬·황교안의 싸움이기도 하다

공유
0


[오풍연 시사의 창] 4·3 보궐선거는 이해찬·황교안의 싸움이기도 하다

창원성산 통영고성 두 곳서 격돌, 한국당이 앞서가는 듯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오는 4월 3일 치러지는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두 곳뿐이다. 하지만 그 의미는 자못 크다. 후보들간 경쟁 뿐만 아니라 각 당이 자존심 대결을 하고 있다. 영남 지역의 정서를 읽을 수 바로미터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특히 창원성산 지역구는 진보진영 후보 단일화가 마지막 변수로 남아 있다.

지난 14~15일 후보 등록을 마감한 결과 모두 10명이 등록을 마쳤다. 창원성산은 더불어민주당 권민호(62) 전 지역위원장, 자유한국당 강기윤(59) 전 국회의원, 바른미래당 이재환(37) 부대변인, 정의당 여영국(54) 전 경남도의원, 민중당 손석형(60) 전 경남도의원, 대한애국당 진순정(40) 대변인, 무소속 김종서(63) 참역사문화연구회장이 후보로 등록했다. 통영고성은 더불어민주당 양문석(52) 전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자유한국당 정점식(53) 전 대검 공안부장, 대한애국당 박청정(75) 전 해군사관학교 교수가 후보로 등록했다.

창원성산의 경우 후보 단일화가 되지 않는다면 한국당이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창원에 상주하다시피 하면서 강기윤, 정점식 후보를 돕고 있다. 한국당이 두 곳에서 모두 승리하면 황 대표의 위상도 더 올라갈 게 틀림 없다. 정점식 후보는 공안검사 출신으로 황 대표의 직계라고 할 수 있다.

지난해 6월 치러진 지방선거에서는 민주당이 모두 싹쓸이 했다. 경남지사(김경수)와 창원시장(허성무) 뿐만 아니라 통영시장(강석주)과 고성군수(백두현)도 민주당 소속이다. 이 같은 지방선거 분위기가 이번 보궐선거에도 이어질지, 아니면 다른 양상이 전개될지 알 수 없다.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경남의 정당지지율은 대체적으로 한국당이 민주당을 앞서고 있다.

창원성산은 진보진영의 후보 단일화가 최대 관건이다. 민주당 권민호 후보와 정의당 여영국 후보는 오는 25일 이전까지 단일화하기로 했다. 투표용지 인쇄 작업이 들어가는 26일 이전에 단일화한다는 계획이다. 이 지역구는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활동했던 곳이라 정의당도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이곳에 정성을 쏟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도 두 곳 중 한곳에서라도 당선자를 배출해야 체면이 선다. 최근 영남 지역에 부쩍 공을 들이는 이유다. 미니 선거이긴 하지만 황교안-이해찬 대결도 흥미롭다. 누가 최종적으로 당선자와 함께 웃을까.
left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