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슈 24]대만 배수량 2500~3000t 잠수함 2025년 해군에 인도

차이잉원 "잠수함으로 적국 군함의 대만 포위 저지할 것"

기사입력 : 2019-05-11 10:50 (최종수정 2019-05-11 14:5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중국의 침공위협에 맞서 대만이 은밀한 수중무기인 잠수함 건조의 첫삽을 들었다. 대만은 9일(현지 시간) 대만 남부 가오슝(高雄) 대만국제조선공사(CSBC)에서 '해군 잠수함 국조(국산건조) 전용공장' 기공식을 가진 것이다. 대만은 현재 잠수함 4척만 보유하고 있는데 두 척은 1970년대에 미국에서 인수했고 다른 두 척은 1980년대에 네덜란드에서 구매한 노후한 잠수함으로 중국군의 적수가 되지 못한다. 대만군이 자체 건조한 잠수함을 인수하는 시기가 2025년이후이고 중국해군이 잠수함 전력을 강화하고 있어 잠수함 전력 열세는 앞으로도 상당기간 지속될 수밖에 없을 것 같다.

center
대만군 자체 건조 잠수함 모형. 사진=CSBC

이에 따라 대만해군은 8척을 건조해 실전배치해 중국에 비해 열세인 잠수함 전력을 강화하려고 한다. 전문가들은 잠수함 개발에서 실전배치까지는 10년, 100억 달러 이상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중국에 대한 전력열세는 앞으로도 상당기간 해소하기 어렵다.

대만군은 9일 차이잉원(蔡英文) 총통과 리다웨이(李大維) 국가안전회의 비서장, 천쥐(陳菊) 총통부 비서장, 옌더파(嚴德發) 국방부 장관, 황수광(黃曙光) 해군 사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진 잠수함 국조 전용공장 기공식에서 자체 건조 방어형잠수함(IDS)의 원형 모형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는 중국군에 크게 밀리는 대만 해군력 강화를 위한 '국함국조'(國艦國造·자국 함정과 잠수함은 스스로 건조함) 계획에 따른 것이다. 대만 정부는 자주국방을 위해 2026년까지 7000억 대만달러(약 26조6000억 원)를 투입할 계획이다.

center
대만이 건조할 자체잠수함. 사진=CSBC

대만 자유시보와 일본 교도통신은 IDS가 길이 70m, 너비 8m, 높이 18m에 배수량 2500~3000t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마이크 초우 CSBC부사장은 교도통신에 "잠수함 건조에는 493억 대만달러가 들 것으로 추정되며 5년이 걸릴 것"이라면서 "완공은 2024년 3분기로 예정돼 있다"고 전했다.

그는 시험에 추가로 18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해군 인도는 2025년 4분기 말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만해군 측은 초도함을 2024년 인수해 2025년 취역시키길 희망하고 있다.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은 이날 기공식에서 "대만의 지형, 환경 등의 문제 때문에 반드시 비대칭 작전 개념을 갖고 있어야 한다"면서 "잠수함은 해군의 비대칭 전력을 대폭 향상시키며 대만 본섬의 서남쪽과 동북쪽 수역에 배치된 잠수함으로 대만을 포위하려는 적국의 군함을 위협해 효과적으로 저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enter
네덜란드제 대만의 잠수함 하이후함.사진=대만해군


차이 총통은 현재 실전 배치된 잠수함 4척 중 1970년대에 미국에서 인수한 2척은 노후화됐고, 다른 2척은 1980년대에 네덜란드에서 구매한 후 중국의 압력으로 추가 구매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런 만큼 잠수함 자체 제작은 불가피하다면서 핵심장비 획득에 어려움이 있지만 극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중국은 현재 핵추진 잠수함 10여척을 포함해 73척의 각종 잠수함을 실전배치해 놓고 있다. 최근 중국 칭따오에서 열린 해상 사열식에서 핵추진 잠수함 094형 개량형을 선보이기도 했다. 유사시 중국 잠수함은 대만 섬 전체를 둘러싸 해상 운송로를 완전 봉쇄할 할 수 있다.

미국은 2001년 대만에 잠수함 8척을 판매하기로 했지만 재래식 잠수함을 건조하지 않고 있고, 재래식 잠수함을 수출하는 나라들은 중국을 의식해 판매를 기피했다. 이에 따라 대만은 자체 건조계획을 세웠고 지난해 미국 국무부가 미국 조선소가 잠수함 건조기술으 대만에 판매하는 것을 승인하면서 돌파구가 마련됐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편집국장(데스크) jacklondon@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