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선업 밀집지역, 저신용자 비율 전국평균보다 높아

공유
0


조선업 밀집지역, 저신용자 비율 전국평균보다 높아

조선업 위기지역에 대한 금융대책 마련 시급

center
주요 조선업 밀집지역의 저신용자 비율이 전국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김종훈 의원실
조선업체들이 밀집한 지역 저신용자 비율이 전국 평균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김종훈 민중당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조선업 밀집지역에서 개인 신용등급 7~10등급인 저신용자 비율은 6월 기준 8.81~10.98%의 분포를 보였다. 전국 평균은 7.87%다.
조선업 밀집지역 가운데 울산 동구와 거제시를 보면 구조조정이 본격화하기 이전인 2014년 말 기준 저신용자 비율은 전국 평균보다 더 낮거나 비슷한 수준이었다. 그러나 조선업 구조조정이 본격화하면서 울산 동구와 거제시의 저신용자 비율은 전국 평균보다 더 높아졌다. 다만 저신용자 비율의 절대적인 수준은 금융채무불이행자의 숫자가 급속하게 줄어드는 것을 반영해 전국적으로 점차 낮아지고 있는 추세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저신용자들은 제도권 금융기관을 이용할 수 없기 때문에 급전이 필요한 사정이 생길 경우 대부업체를 찾게 된다. 등록 대부업체들의 평균 대출 금리는 24% 수준이고 미등록 대부업체들의 대출 금리는 수백 %를 넘는 경우도 많다. 조선업 위기 지역 주민들의 저신용자 비율이 높다는 사실은 이 지역 주민들이 고금리 피해자가 될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김 의원은 “조선업 밀집지역의 주민들은 현재 큰 고통을 겪고 있는데 여기에는 제도권 금융기관을 이용하기 어렵게 됐다는 것도 포함된다”며 “조선업 위기지역에 대한 대책 차원에서 이들 지역 주민들이 좀 더 쉽게 저리로 금융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 방안을 정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