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븐일레븐, '경영주 비즈니스 스터디' 신설…점포 경쟁력 키운다

공유
0

세븐일레븐, '경영주 비즈니스 스터디' 신설…점포 경쟁력 키운다

경영주 20여명 주류 파트너사 '아영FBC' 견학
향후 다양한 카테고리 프로그램 운영 예정

세븐일레븐이 '경영주 비즈니스 스터디'를 신설하고 첫 활동으로 주류 파트너사 아영FBC와 함께 1회 '와인스쿨'을 진행했다. 사진=세븐일레븐 이미지 확대보기
세븐일레븐이 '경영주 비즈니스 스터디'를 신설하고 첫 활동으로 주류 파트너사 아영FBC와 함께 1회 '와인스쿨'을 진행했다. 사진=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은 올해 경영주들과의 협력 및 소통을 통한 상생문화를 조성하고 점포 운영의 전문성을 향상시키고자 ‘경영주 비즈니스 스터디’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첫 활동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프로그램은 경영주들이 편의점 트렌드 리딩 상품군에 대한 중요성과 이해도를 높이고 상호 우수사례를 공유하면서 얻어진 점포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매출 증진을 통한 점 운영 경쟁력을 강화시키고자 하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제1회 경영주 비즈니스 스터디는 ‘와인스쿨’이라는 테마로 진행됐다. 세븐일레븐은 22일 오후 경영주 20여명과 함께 주류 소싱 파트너사인 ‘아영FBC’를 방문했다. 아영FBC의 아카이브룸(브랜드 기록물을 보관하는 공간)을 견학 후 별도 교육장에서 와인 상식, 역사, 예절 등 와인 관련 수업을 받는 시간을 가졌다.

와인이 최근 대중화되고 세븐일레븐의 핵심적인 차별화 상품으로 발돋움함에 따라 와인 전문가의 강좌를 듣고 다양한 종류의 와인을 직접 시음해봄으로써 경영주의 상품 이해도를 높이고자 함이다.

수업 후에는 와인 우수점포의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우수점포 경영주들이 자신만의 성공사례와 판매 노하우를 공유하고 프로그램 참여 경영주들이 이를 점포에 어떻게 적용하면 좋을지 함께 논의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세븐일레븐은 경영주 비즈니스 스터디 프로그램을 매월 정기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세븐일레븐은 이번 1회차 와인스쿨을 시작으로 향후 음료, 디저트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 걸쳐 주요 상품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공장 및 현지 견학을 활성화하고 관련 상품의 우수 운영 사례를 발표 등을 통해 가맹 경영주와 본사가 함께 호흡하고 소통하며 상호 발전하는 대표 상생 프로그램으로 키워나갈 예정이다.

한편 세븐일레븐은 지난 2014년부터 지금까지 10여년간 우수점포 경영주들을 위해 다양한 견학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해외 편의점을 비롯해 세븐카페 원두공장, 평택 롯데웰푸드공장 견학 등을 꾸준히 운영해오고 있다.

또한 지난 2013년 처음으로 가맹점 상생프로그램을 선보인 이후 매년 폐기지원 확대, 상생펀드 운영, 노무상담서비스 등 각종 프로그램을 유지, 발전시켜오고 있다.
최윤정 세븐일레븐 상생협력팀 담당책임은 “경영주님들과의 지속적인 교류와 소통이 브랜드 경쟁력의 핵심적인 요소라고 생각해 경영주 비즈니스 스터디 프로그램을 매월 정기행사로 기획하게 됐다”며 “전국의 경영주님들이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바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활기를 찾고 배움의 기회도 얻어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