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필리핀 정상회담…尹 "원전·방산·인프라 협력 기대"

공유
0

한·필리핀 정상회담…尹 "원전·방산·인프라 협력 기대"

정부 출범 후 첫 정상회담…마르코스 "전력적 동반자 관계 격상 논의 시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오른쪽)과 대화하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오른쪽)과 대화하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페르디난도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을 만나 양국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양국 정부가 출범한 후 첫 번째로 가진 한·필리핀 정상회담이다.

이번 정상회담은 한·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양국 정상이 프놈펜을 방문하면서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필리핀은 지난 1949년 아세안 최초로 대한민국과 수교했고 한국전쟁 당시 7400여명의 병력을 지원한 우리의 우방국”이라면서 “우리 국민은 한국의 자유와 평화 수호에 기여한 필리핀 청년들의 숭고한 희생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가치를 공유하는 양국이 원전, 국방, 방산 인프라를 포함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고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함께 연대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태풍 피해를 입은 필리핀 국민들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필리핀 국민들께서 온전한 일상으로 조속히 복귀하시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이태원 참사에 대해서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주신 것에 대해 깊이 감사드리고 우리 정부는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르코스 대통령은 “이제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는 문제를 논의할 시점”이라면서 “양국간의 과학기술, 어업 해양 분야 공동협력은 이러한 협력 심화에 기여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또한 마르코스 대통령은 윤 대통령이 전날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발표한 ‘한국판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해 “(윤 대통령이) 말한대로 이제는 인태 지역의 시대”라면서 “윤 대통령의 평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태풍과 관련한 희생자들에 대해서 따뜻한 위로의 말씀을 전해주신 데 대해서 감사하다”면서 “글로벌 위기에 맞서서 우리는 기후 변화의 영향을 완화, 조정하고 적응해 나가는 데 있어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