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태국·인도네시아, 새로운 전기차 인센티브 도입 눈길

공유
1

태국·인도네시아, 새로운 전기차 인센티브 도입 눈길

태국과 인도네시아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인센티브를 도입키로 했다.   사진=본사 자료이미지 확대보기
태국과 인도네시아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인센티브를 도입키로 했다. 사진=본사 자료
태국과 인도네시아는 화석 연료 사용을 억제하는 한편 인구 밀집 지역인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급성장하는 전기 자동차 산업을 격려하기 위한 새로운 인센티브를 공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태국 정부는 21일 기업들이 전기 자동차로 전통적인 버스와 트럭 등 상업적인 차량을 교체하도록 장려하는 인센티브를 승인했다. 태국 투자위원회는 자격을 갖춘 기업들이 차량 가격의 최대 두 배에 해당하는 비용을 공제받을 수 있도록 2025년 말까지 세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EV 배터리 셀 제조업체는 국내 생산을 장려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현금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조치했다. 태국은 동남아시아 최대의 자동차 생산국으로, 2030년까지 해당 국가에서 생산되는 모든 차량의 30%를 전기차로 한다는 목표를 세워두고 있다.

동남아시아 최대의 경제 규모를 자랑하는 인도네시아는 별도로 올해 EV에 대한 고급 세금을 철폐하고 2025년까지 수입세를 줄여나갈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재무부가 21일 밤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올해 EV 구매자를 위한 부가가치세를 11%에서 1%로 낮출 예정이다.

인도네시아는 2030년까지 60만 대의 EV를 생산하고 니켈 및 기타 금속의 개발을 위해 더 많은 투자를 유치하고 있다. 현대자동차와 토요타는 인도네시아 EV 생산 시설에 투자한 자동차 제조사들이다. 중국의 BYD도 이 지역에서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동남아시아의 여섯 개 주요 시장에서의 EV 판매량은 2035년까지 약 850만 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도네시아와 태국이 전기차 판매를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성일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exan5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