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브라질 발레, 철광석 생산 1위 수성 실패...리오틴토에 밀려

공유
0


[글로벌-Biz 24]브라질 발레, 철광석 생산 1위 수성 실패...리오틴토에 밀려

광미댐 사고가 결정 요인

브라질 철광석 생산업체 발레의 지난해 철광석 생산량과 판매 두자리 수의 감소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초 발생한 광미댐 붕괴사고의 영향이 컸다.이에 따라 세계 1위 철광석 생산업체 자리를 수성하지 못하고 경쟁사인 리오틴토에 자리를 내주고 밀려났다는 평가가 나왔다.
center
브라질 발레의 생산실적과 판매실적. 사진=발레

13일 발레가 최근 발표한 지난해 생산과 판매 실적 요약에 따르면,발레의 지난해 철광석 생산량은 3억197만 2000t으로 1년 전에 비해 21.5% 줄었다. 로이터통신은 이로써 발레는 세계 1위의 철광석 생산업체라는 자리를 리오틴토에 내줬다고 평가했다.

펠릿 생산량은 4179만4000t으로 역시 전년에 비해 24.4% 감소했다. 석탄생산량은 1160만5000t으로 24.4% 줄었다.

철광석 생산량은 당초 예상치 3억700만~3억1200만t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발레는 자평했다.
분기 기준으로는 4분기 철광석 생산량은 7834만4000t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22.4%가 줄었고 펠릿 생산량은 941만5000t으로 40.5% 급감했다.

석탄 생산량은 4분기에 187만6000t으로 39.6% 줄었다.

발레는 올해 철광석 생산량을 3억 4000만~3억 5500만t 수준으로 내다봤지만 펠릿 생산량 전망치는 당초 4900만t에서 4400만t으로 낮췄다.

스위스 투자은행 크레디스위스는 추가 충당금과 생산 수치는 실망스럽지만 철광석 판매는 재고 감소 덕분에 예상을 초과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발레는 지난해 1월 발생한 미광대댐 붕괴사고로 270명이 숨진 사고와 관렪련해 올해 6억7100만 달러의 추가 충당금을 쌓기로 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