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공방' 김흥국 "불순한 의도 증거 있다‥오후에 공개"

기사입력 : 2018-03-15 10: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가수 김흥국이 성폭행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사진=MBN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가수 김흥국이 '미투' 고발을 한 여성의 주장에 대해 "불순한 의도가 있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김흥국 소속사 관계자는 15일 오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해당 여성이 주장하는 성폭행이나 성추행은 절대 없었다"며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흥국 측은 '2년 전 성폭행'을 주장한 보험설계사 A씨 측의 주장에 대해 "호텔에 간 일 자체가 없다"고 부인했다.

"무분별한 미투 운동의 이면"이라 강조한 김흥국 측은 "불순한 의도로 접근했다는 증거가 있다"면서 빠르면 이날 오후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지난 14일 방송된 MBN '뉴스8'에 직접 출연해 2016년 김흥국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만취해서 기억을 잃었는데 깨보니 옷이 벗겨진 채 김흥국과 누워 있었다"며 "그날 있었던 상황이나 방의 구조 등을 그림으로도 그릴 수 있다"고 말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