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스포츠 24] 벤피카 “제2의 호날두 펠릭스 탐내지마” 이적 막으려 위약금 증액

기사입력 : 2019-04-27 00: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UEFA 유로파리그(EL) 등의 눈에 띄는 활약으로 벤피카의 포르투갈인 미드필더 주앙 펠릭스(사진)는 큰 주목을 받고 있지만 클럽의 루이스 펠리페 비에이라 회장은 그를 결코 팔지 않을 것이며 ‘포르투갈 신동’이 올여름 팀을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이탈리아지 ‘코리에레 델로 스포르트’지가 보도했다.

주앙 펠릭스의 유로파리그 8강전 프랑크푸르트전 활약은 큰 영향을 남겼다. 지난 12일 열린 벤피카 홈에서 열린 한판 대결에서 그는 대회 사상 최연소인 19세 153일의 젊은 나이로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활약을 보였다. 이후의 리그전에서도 좋은 결과를 이어가면서 일약 유럽의 빅 클럽들이 노리는 존재로 떠오르고 있다.

이젠 포르투갈 대표 팀 선배인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보유하고 있는 유벤투스를 필두로 맨체스터 시티와 레알 마드리드, 파리 생제르망 등이 영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벤피카의 비에이라 회장은 이탈리아지 ‘코리에레 델로 스포르트’와의 인터뷰에서 펠릭스의 이적을 부정하고 그가 이적할 유일한 방법은 그의 릴리스 조항이 충족될 경우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클럽은 팀의 보석을 지키기 위해 모든 일을 할 것이다. 팬들에게 보장하고 싶은 것은 그가 결코 떠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다른 팀의 누군가를 기쁘게 하거나 그들에게 그의 최고의 재능을 보여 주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포르투갈 신문 ‘코레이오 다 만냐(Correio da Manha)’에 의하면 유벤투스의 계획을 복잡하게 하기 위해 릴리스 조항(위약금)을 1억2,000만유로(약 14,93억 원)에서 2억 유로(약 2,490억 원)으로 끌어올리는 계약을 갱신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한다. ‘제2의 호날두’로 일컬어지는 등 많은 클럽들이 뜨거운 시선을 보내고 있는 ‘포르투갈의 축구신동’은 회장의 말대로 다음 시즌도 벤피카에 남게 될까.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해외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