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OECD,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 2.3%…올해 2.1%→2% 하향

공유
0


OECD,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 2.3%…올해 2.1%→2% 하향

center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로 하향조정했다.

내년과 내후년 성장률은 2.3%로 예상했다.

OECD는 21일 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지난 9월 제시했던 2.1%보다 0.1%포인트 낮췄다.

OECD는 지난해 11월 경제 전망에서는 올해 성장률을 2.8%로 내다봤지만, 올해 5월 2.4%, 9월 2.1%로 하향조정한 바 있다.

내년 성장률은 9월 전망 당시와 같은 2.3%, 내후년 역시 2.3%로 예상했다.
올해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은 0.3%, 수출품과 투자재 등 종합적인 물가수준을 나타내는 GDP디플레이터는 마이너스 0.6%로 내다봤다.

OECD는 그러면서 "올해 GDP의 0.3% 추가경정 예산을 편성했고 내년에는 GDP의 1.2% 수준인 재정 부양책이 예정돼 있다"며 "정부의 건전한 재정과 낮은 부채비율, 사회 복지 확대 필요성 등을 고려하면 이는 환영할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가파른 인구 고령화와 사회서비스 수요가 증대가 향후 수십 년간 공공 지출 규모를 키울 것을 고려하면 재원이 없는 지출이 영구적으로 자리 잡는 것을 피하기 위한 경고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OECD는 또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인 2%를 밑돌고 경제 활동이 활기를 잃으면서 내년에 추가로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은 2.9%로 유지했다. 내년 성장률 전망은 0.1%포인트 내린 2.9%, 2021년은 3%다.

미국의 올해 성장률은 지난 9월보다 0.1%포인트 내린 2.3%에 그칠 것으로 봤고, 내년에는 2%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은 올해 6.2%, 내년 5.7%로, 인도는 올해 5.8%, 내년 6.2%로 전망했다.

유로존은 올해 1.2%, 내년 1.1%, 영국은 올해 1.2%, 내년 1.0%, 일본은 올해 1%, 내년 0.6%로 내다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