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대 금융, 제4인뱅 지분투자 경쟁… 자본력에 판세 갈리나

공유
0

4대 금융, 제4인뱅 지분투자 경쟁… 자본력에 판세 갈리나

시중은행 과점 깰 제4인뱅에 시중은행 '기웃'
우리·신한과 손잡은 KCD·더존뱅크, 자본력 우위 전망
혁신없이 자금력 싸움될 경우 '과점깨기' 취지 무색 우려

금융당국이 네 번째 인터넷은행 인가를 위한 심사 등을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신한은행이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 사진=각사이미지 확대보기
금융당국이 네 번째 인터넷은행 인가를 위한 심사 등을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신한은행이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 사진=각사


제4인터넷전문은행 출범에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이 지분 투자를 결정하면서 인가 경쟁에 열기가 후끈 달아오르는 모양새다.
다만 금융당국의 신규 인터넷은행 설립 추진이 기존 대형은행들의 과점체제를 해소하기 위한 방편인 만큼 4대 금융그룹의 자본력으로 판세가 갈린다면 당초 취지가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미 4대 금융 산하 대형은행들은 인터넷전문은행에 지분을 투자하고 있어서다. KB국민은행은 카카오뱅크, 우리은행은 케이뱅크, 하나은행은 토스뱅크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2일 금융당국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네 번째 인터넷은행 인가를 위한 심사 등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금융위는 금융연구원 주관으로 오는 13일 세미나를 열고 카카오·케이·토스뱅크 등 이미 영업 중인 인터넷은행 3사에 대한 성과 평가 세미나를 진행할 예정인데 평가 결과는 제4인터넷은행 심사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제4인터넷은행 출범에 속도가 나는 것은 금융당국이 은행권 과점체제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신규 플레이어 진입을 통한 경쟁 촉진을 정책적으로 추진하고 있어서다. 이에 따라 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이 결정되고 인터넷은행도 2021년 토스뱅크 이후 3년 만에 추가 설립이 추진되고 있다.

현재 인터넷은행 인가전에 출사표를 던진 곳은 'KCD뱅크'. '더존뱅크', '유뱅크', '소소뱅크' 등 4곳이다. 이중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은 각각 KCD뱅크, 더존뱅크에 투자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최근 우리은행은 제4인터넷은행 설립을 준비하는 KCD 컨소시엄에 공식 투자의향서를 전달했다. 신한은행 역시 '더존비즈온'이 준비 중인 더존뱅크 투자를 적극 검토 중으로 최근 더존비즈온과 공동으로 기업신용평가사 '테크핀레이팅스'를 설립하기도 했다.

금융권 안팎에 KCD뱅크와 더존뱅크를 가장 유력한 제4인터넷은행 후보로 보고 있다. 은행 경영 노하우와 막대한 자본력을 갖춘 신한·우리은행이 참여한 만큼 다른 컨소시엄보다 확실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보는 시각이 우세하기 때문이다.
다만 일각에선 이들 은행의 참전으로 '대형은행 중심 과점체제 해소'라는 본래의 취지가 무색해졌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특히 기존 인터넷은행의 규모가 커지면서 점차 대형은행과 마찬가지인 예대마진 중심의 사업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혁신을 기대하기 어려워 질 것이라는 우려다.

이미 4대 금융 산하 대형은행들은 인터넷은행에 지분을 투자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KB국민은행은 카카오뱅크 지분 4.88%, 우리은행은 케이뱅크 지분 12.58% 하나은행은 토스뱅크 지분 8.99% 등을 보유 중이다.

4대 금융이 인터넷은행을 욕심 내는 것은 성장성과 안정성이 입증된 사업 모델이기 때문이다. 비대면 서비스가 젊은층을 중심으로 확대되면서 카카오뱅크는 출범 1년 6개월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후발주자로인 토스뱅크도 2021년 10월 출범 이후 1년 9개월 만에 분기 흑자를 냈다.

이에 따라 지난 2021년에는 인터넷은행을 직접 설립하는 것을 허용해 달라며 은행연합회를 중심으로 금융당국에 제안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다만 당시 금융당국이 과점체제 심화 등을 우려로 당분간 검토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설립은 무산됐다.

금융권 관계자는 "자본력과 은행 경영 노하우를 가진 대형은행들의 지분 참여가 이뤄지면 신생 은행의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는 분명히 도움이 되는 것은 맞다"면서 "다만 이미 영업 중인 인터넷은행들도 점차 시간이 갈수록 출범 초기 혁신성을 잃고 예대마진 중심의 수익 구조가 고착화되고 있는 만큼, 대형은행 중심 과점체제 해소에는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