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학, 기술 이전으로 짭짤한 수입

공유
0


대학, 기술 이전으로 짭짤한 수입

center
대학들이 연구개발을 통해 보유 중인 원천기술을 기업 등으로 이전, 연간 수십억 원의 수입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2016∼2018년 대학 기술 이전 현황'에 따르면 서울대가 132억1783만 원으로 가장 많은 수입을 올렸다.
성균관대가 124억5523만 원, 고려대 105억4070만 원, 경희대 92억7452만 원, 포항공대 85억578만 원 등의 순이었다.

기술이전은 대학의 연구 역량을 가늠하는 지표 중 하나로 기술이전 수입료를 통해 원천기술의 실용성을 평가할 수 있다.

김 의원은 "지식재산 강국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대학의 연구 결과가 기업의 생산성으로 연결되고 산업으로 축적되는 체계가 구축되는 체계가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