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역난방공사, 대구·청주 열병합발전소 연료 LNG로 교체 결정 "주민요구 수용"

공유
0


지역난방공사, 대구·청주 열병합발전소 연료 LNG로 교체 결정 "주민요구 수용"

두 지사만 벙커C유 사용해 오다 시민단체·주민 "연료 교체해 달라" 반발
준공 전까지 집진기·탈질설비 촉매개선 등 교체기간 오염물질 저감 노력

center
한국지역난방공사 본사 전경.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최근 발전소 연료를 둘러싼 논란이 발생한 대구와 청주의 열병합발전설비를 친환경연료인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설비로 교체하는 사업을 오는 2024년까지 완료하기로 했다.

19일 지역난방공사에 따르면, 유류를 연료로 하는 사업장인 대구·청주 2개 지사에서 LNG 열병합발전설비로의 전환을 주요 골자로 하는 '친환경 에너지 개선사업'을 현재 차질없이 진행 중이며, 오는 2024년 12월까지 완료해 해당 지역의 쾌적한 대기환경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초 대구경실련은 대구 성서열병합발전소에서 사용하는 벙커C유를 LNG로 바꿀 것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대구경실련은 "벙커C유는 LNG보다 단가가 낮고 오염물질 배출도 더 많은데 지역난방공사는 전국에 동일한 요금을 적용하기 때문에 대구지역 소비자가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역난방공사는 현재 대구·청주 지사에서만 LNG가 아닌 연료를 사용해 오고 있다.

그러나 지역난방공사는 지역주민의 청정연료 전환 요구를 수용해 200메가와트(㎿)급 LNG 열병합발전설비 건설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해 승인받았고, 지난 6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사업허가도 취득했다.

앞서 지역난방공사는 지난 2017년 말 황 함유량이 기존 벙커C유의 1/3 수준인 저유황유로 연료를 교체함으로써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저감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또한 지역난방공사는 "질소산화물을 제거하는 탈질설비, 황산화물을 제거하는 배연탈황설비, 먼지를 제거하는 전기집진기 등 대기오염 방지시설을 운영 중이며, LNG 열병합발전설비 준공 이전까지 전기집진기와 탈질설비 촉매 개선 등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사업허가 신청과 동시에 설계작업에 착수했으며 사업설명회 등 주민 수용성 제고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공사측은 부연설명했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환경영향평가를 차질없이 진행하는 등 대구·청주지사의 친환경에너지 개선사업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면서 "앞으로도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지속적인 저탄소·친환경 경영에 힘써 대기오염물질 저감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