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기안전공사, 전북 경제위기지역 지원 위해 농·어촌 상생발전 기금 조성

공유
0


전기안전공사, 전북 경제위기지역 지원 위해 농·어촌 상생발전 기금 조성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MOU 체결...기금 1억원 출연
군산시 등 경제위기 지역에 태양광·전기안전장치 설치 등 지원

center
23일 전북혁신도시 한국전기안전공사 본사에서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김순철 사무총장(왼쪽)과 전기안전공사 조성완 사장(오른쪽)이 '농어촌 상생혁력기금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가 경제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전북 군산 등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기금 조성에 나선다.

전기안전공사는 23일 전북혁신도시 전기안전공사 본사에서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전북지역 농어촌 지역 지원을 위한 '농어촌 상생 협력기금'을 출연하기로 했다.

이 협약으로 전기안전공사는 상생협력기금 지원을 맡고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기금의 관리와 운용을 맡게 된다.
출연금 규모는 1억 원으로 군산시 지역공동체와 사회적기업의 태양광 패널 설치, 전기안전 원격 감시장치 설치 지원사업 등에 활용될 계획이다.

이 협약식에서 전기안전공사 조성완 사장은 "전북지역으로 이전하면서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꾸준히 고심하고 있다"며 "공사가 예탁하는 기금이 전북 농어촌의 상생 발전에 작은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기안전공사는 지난해에도 전라북도·IBK기업은행과 손잡고 도내 중소기업 지원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상생펀드를 조성했다.

이 사업은 2022년까지 매년 10억 원씩 총 50억 원을 상생펀드 자금으로 예탁해 도내 유망 중소기업을 돕는 사업이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