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9월 취업자 34만8000명↑… 제조업은 여전히 감소

공유
0


9월 취업자 34만8000명↑… 제조업은 여전히 감소

center


지난달 취업자 수 증가 폭이 30만 명대로 증가했고 고용률은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최고를 기록했다.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40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34만8000명 늘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8월의 45만2000명에 이어 두 달 연속 30만 명대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7만 명·8.0%),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8만3000명·7.5%), 숙박 및 음식점업(7만9000명·3.6%) 등이 증가했다.

반면 제조업은 11만1000명(2.5%) 감소했다.
도매 및 소매업은 6만4000명(1.7%),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은 6만2000명(5.5%), 금융 및 보험업도 4만3000명(5.0%)씩 감소했다.

40대 취업자는 17만9000명이 감소, 여전히 부진했고 30대도 1만3000명 줄었다.

반면 60대 이상 취업자 수는 38만 명 증가했다.

50대는 11만9000명, 20대는 6만4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5~64세 인구 중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고용률은 67.1%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높아졌다. 이는 같은 방식으로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89년 이래 최고다.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은 61.5%로 0.3%포인트 상승, 1996년의 61.8% 이후 23년 만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자는 88만4000명으로 14만 명 줄었다. 이는 2015년 9월의 86만7000명 이후 4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경제활동인구 중 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실업률은 3.1%로 0.5%포인트 하락했다. 실업률은 2014년의 3.1% 이후 최저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7.3%로 2012년의 6.7% 이후 7년 만에 최저를 나타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