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국펀드 투자확약서 외압 의혹…미래에셋대우·KTB증권 “통상수준의 업무”

공유
0


조국펀드 투자확약서 외압 의혹…미래에셋대우·KTB증권 “통상수준의 업무”

center
국정감사에서 서울 지하철 공공 와이파이 사업추진관련 조국 펀드사의 개입의혹이 쟁점으로 등장하고 있다. 사진=이효정 기자
국정감사에서 서울 지하철 공공 와이파이 사업추진 관련 조국 펀드사의 개입 의혹이 도마 위에 올랐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열린 국회 정무위의 종합감사에서 “조국펀드사의 실적도 파악하지 않고 증권사들이 투자확약서를 써줬다”고 외압의혹을 제시했다.

피앤피(PNP)플러스는 조국일가 사모펀드(PEF)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가 투자를 위임한 회사다. 2017년 8월 말 서울 지하철 1∼9호선 공공와이파이 구축 사업의 사업자로 선정됐다. 그러나 지난 4월 기간통신사업자 자격뿐아니라 기술, 비용, 자금력 등 문제로 계약이 해지됐다.

이 과정에서 코링크PE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자금의 증여세 탈루뿐아니라 펀드집행과정에서 관급사업 개입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김 의원은 “피앤피플러스(PNP) 공공와이파이 해본 프로젝트 실적은 커녕 현재 기술도 없고 해당하는 실적도 없는데 투자확약서를 써줬다”며 “PNP가 정권의 전직보좌관과 관련이 있는지 알고 있지 않았느냐”고 질타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도 “부실회사에 1000억 원짜리 대출 확약서를 써준 통상적인 것이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미래에셋이 3년간 조건부 확약서 발급현황을 확인하니 양해각서까지 체결한 곳은 PNP플러스밖에 없다고 했다”며 “사업이 무산된 것은 조국 전 장관의 임명설이 나오면서 무산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증인으로 출석한 이종서 미래에셋대우 본부장은 “증권사는 회사의 신용으로 대출을 해주는 것이 아니고 프로젝트의 사업성 등을 판단해 투자를 한다”며 “PNP가 정권의 전직 보좌관과 관련이 있는지는 언론기사를 보고 알았다”고 말했다.

김은수 KTB투자증권 상무는 “기술력에 대해서는 보진 않았고 매출 등 재무상태는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PNP논란과 관련 상황에 따라 조사가능성에 대해 열어뒀다.

윤석헌 원장은 김 성원 의원의 PNP플러스의 금감원 차원의 조사주장에 대해 “건전성에 영향을 끼치지 않다고 본다”며 “그러나 자본시장법 위반 사항이 발생하면 조사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