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산업기반신보, 대규모 민자사업 보증한도 1조로 확대

공유
0

산업기반신보, 대규모 민자사업 보증한도 1조로 확대

산업기반신보가 대규모 민자사업의 적극적인 자금지원을 위해 사업당 최대 신용보증한도를 기존 7천억원에서 1조원으로 확대했다. 사진=신용보증기금이미지 확대보기
산업기반신보가 대규모 민자사업의 적극적인 자금지원을 위해 사업당 최대 신용보증한도를 기존 7천억원에서 1조원으로 확대했다. 사진=신용보증기금
산업기반신용보증기금이 대규모 민자사업의 적극적인 자금 지원을 위해 보증한도를 기존 7000억원에서 1조원으로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보증한도 상향은 민자시장에서의 대형 프로젝트 증가에 따른 시장 요구에 부응한 것으로 민자사업의 원활한 자금 조달 및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한 조치다.
정부는 지난 7월 발표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시장의 의견을 반영한 보증한도 확대 방안을 포함하고, 지난 12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 시행령’에 대한 개정안을 의결해 19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산업기반신보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등 예정된 대형 민자사업에 차질 없는 진행을 지원하고 민간 중심의 역동적 경제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산업기반신보는 민자시장 활성화를 위해 보증료율 인하, 전자보증 플랫폼 구축 등 다양한 제도 개선을 시행했다. 또한 동부간선 지하화사업,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등에 역대 최대 규모인 2조6500억원의 보증을 공급, 민자시장의 안전판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했다.

산업기반신보 관계자는 “이번 보증한도 확대는 대규모 민자사업 프로젝트의 원활한 자금조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산업기반신보는 침체된 민자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국내 유일의 민자지원 정책보증기관으로서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성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unjuro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