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보, 상반기 1200억 녹색유동화증권 발행

공유
0

신보, 상반기 1200억 녹색유동화증권 발행

신용보증기금 사옥 전경. 사진=신용보증기금이미지 확대보기
신용보증기금 사옥 전경. 사진=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이 올해 상반기 1200억원 규모의 녹색유동화증권(G-ABS)을 발행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신보는 지난해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국내 최초로 G-ABS를 도입했다.

G-ABS는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Taxonomy)에 부합하는 녹색경제활동 기업을 대상으로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1년간 이자보전(중소기업 4%p, 중견기업 2%p)하고, 신보가 3년간 편입금리를 0.2%p 추가 인하하는 유동화상품이다.
지난해 74개 중소·중견기업이 1555억원 규모의 G-ABS를 발행, 약 58억원의 이자를 지원받아았다.

올해는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G-ABS 발행 지원사업' 예산이 60억원에서 2배 이상 확대되면서 G-ABS 발행 규모도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신보는 오는 3월부터 상반기 내에 1200억원 규모 G-ABS를 발행할 예정이다.

G-ABS 발행을 희망하는 녹색경제활동 영위기업은 이달 15일부터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홈페이지, 신용보증기금 전국 영업점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

신보 관계자는 "앞으로도 신보는 G-ABS를 활용해 녹색경제활동 영위기업이 저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환경부 등과 협의를 통해 하반기에도 발행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함으로써 중소·중견기업의 ESG 경영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unjuro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