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윤 대통령, 또 대출 갈아타기 칭찬…담당 공무원 직접 거명 '박수'

공유
0

윤 대통령, 또 대출 갈아타기 칭찬…담당 공무원 직접 거명 '박수'

"은행권 이자 수입 16조원이 국민들에게 이전"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민생토론회 후속조치 2차 경제분야 점검회의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민생토론회 후속조치 2차 경제분야 점검회의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고금로 서민들의 고통이 가중되는 가운데 '대출 갈아타기(대환대출)' 서비스를 출시해 실질적인 대출금리를 낮추는데 기여한 금융위원회 공무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윤 대통령은 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민생토론회 후속조치 점검회의(경제 분야)'를 열고 경제 분야 정책과제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금융위의 '대출 갈아타기' 성과를 보고 받고, 실무를 담당했던 사무관을 직접 거명하며 박수를 보냈다.

서비스 실무 담당자인 박종혁 사무관은 "지난해 2월 은행권 경쟁촉진 및 국민 대출이자 부담 절감 지시에 따라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게시한 결과 올 3월까지 17만명이 갈아타 금리가 1.54%포인트(p) 하락해 1인당 평균 155만원 절감했다"고 소개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같은 팀에서 또 많은 분이 애썼겠지만, 박 사무관에게 다시 한번 박수를 보내자"면서 "금융위의 대환대출 서비스 도입으로 금리가 약 1.54%p 내렸는데 이는 은행권 이자 수입 16조원이 어려운 소상공인, 국민들에게 이전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도 "대통령께서 대환대출을 빨리 구축해 보라고 말씀하셔서 구축했다"며 "금융위에 30년 근무하면서 이런 정책을 만들어본 적이 별로 없던 것 같아서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이어 "서비스를 다세대·빌라·오피스까지 넓혀달라는 의견이 많아 온라인 시세조회가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면서 "이용시간도 오후 4시에서 밤 10시까지로 늘리는 방안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금융위는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가 국민들의 실질적인 이자부담을 낮추는데 기여했다고 판단하고 이를 담당한 정책 담당자들에게 승진, 해외유학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다.
대환대출 인프라 구축을 담당했던 이진수, 오화세 등 전 중소금융과장은 서기관에서 부이사관으로 승진했고, 신장수 현 중소금융과장은 향후 승진 인사 시 최우선 고려하기로 했다. 담당 실무자인 박종혁 사무관에게는 해외유학의 기회를 제공한다.

김 위원장은 "사실 공무원 유학이라는 게 기수를 감안해서 보내기 때문에 도저히 유학을 갈 수 없는 기수인데 대통령께서 특별히 말씀하셔서 유학을 내년에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