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당,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 공개 '조국 물타기' 아닌가”

공유
0


한국당,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 공개 '조국 물타기' 아닌가”

center


경찰이 30여 년간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화성 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를 특정하자, 자유한국당은 20일 '조국 물타기'로 의심된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경찰은 전국 대학교수 3396명이 조국 교체 촉구 시국선언 당일에 화성 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를 언론에 공개한 것이 우연인지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며 "경찰이 조국 사태 촉구 시국선언 이슈를 덮기 위해 부랴부랴 수사 상황을 발표한 것이 아닌지 국정감사를 통해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어제 오전 11시 전·현직 대학교수 3,396명이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대신 사회정의와 윤리를 세울 수 있는 사람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라며 시국선언을 발표했다"며 "대학교수 시국선언보다 1시간가량 앞선 시각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의 신원을 파악했다는 언론 브리핑을 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경찰이 조국 사태를 촉구하는 전국 교수들의 시국선언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닌지 합리적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경찰청 내부에서도 하루 전에 브리핑을 예고한 부분과 경찰청이 확인되지도 않은 이 부분을 브리핑한 부분에 대해서 내부에서도 매우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본 의원실에서 경찰청에 화성 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DNA 결과 확인 시점이 언제인지 확인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다른 피해사건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달라며 의원실의 요청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그렇다면 대체 왜 아직 종합결과가 나오지도 않은 수사 상황을 언론에 허둥지둥 공개했는지 경찰은 명백한 이유를 밝혀야 할 것"이라며 "하루빨리 사건과 관련한 수사일지도 제출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전 부처에서 나타나는 행태를 보면 조국 이슈를 덮기 위한 조국 물타기용 급조된 정책이나 급조된 발표가 이어지고 있다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